사쁘나샘의 생활기를 보면
결혼생활에 아주 희망이 없는 것 같지는 않아서
고맙다.

쁘나샘이 시험치고 오는 동안
재현샘은 커텐 빨고, 집 정리하고 있었다고.
곰팡이세제 사다 화장실 청소하고, 같이 밥 해먹었다고.
친구랑 사는 것 같다고.
쁘나샘네를 보면 저런 게 사랑이고 가족이지 싶다.



독립한지 4년차가 된 지금도
예전 생활을 생각하면 숨이 막힌다.



한사람의 삶을 갈아 넣어 유지되는
겉핥기 평화가 얼마나 가겠나.

생활 공간을 정돈하는 것이 자기 일이라 생각하지 않는,
함께 생활하는 습관이 몸에 배지 않은,
함께 생활하는 사람의 상태에 무감각한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자체가 고통인 걸 안다.

사회에서 암묵적으로 남녀의 성역할 구분을 한다 해도
그런 것을 의심하지 않고 당연하게 받아들여
결혼생활에 대한 생각도 거기서 그치는 것이
평범한 보통의 개인이라면,
이 사회에서 나는
평범한 보통의 제도안의 가족을 만들 수가 없겠다.

이 사회 기준으로 평범한 보통의 남자와 산다는 건
여자는 가시밭길을 울면서 맨발로 걸어야 하는 거라.

느슨한 우정으로 엮인 대안가족 형태도 좋고,
젠더감수성 높고 인권의식이 진화한 사람도 좋다.
벗들도 나도 진화한 사람과 삶을 함께하길 바라고
다른 가족의 형태를 실험하는 것도 방법이다.




어쨌든 끝난 일이고.

내 공간에서 내가 나를 배려하는
지금 삶의 형태가 행복하다.
벗들과 행복할 일만 남았다.
사쁘나샘과 재현샘의 행복을 마음다해 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모습이 가족인가  (0) 2019.01.13
춘천 책방마실 탐방  (0) 2019.01.13
도보도보 노선생, 하루 걷는 거리  (0) 2019.01.13
코프리 첫 책  (0) 2019.01.11
수영, 중급반 에이스라니  (0) 2019.01.11
스타, 예술 심시티  (0) 2019.01.10

샘들이랑 또 같이 가고 싶은 춘천 작은책방 마실.
독립출판물을 살 수 있는 곳이다.

춘천 시내는 어지간하면 걸어가지만
새로 옮긴 곳은 집에서 더 가깝다 :-D

어떻게 바뀌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일간 이슬아랑 영화잡지 CAST를 사러 갔다.


팔호광장 옆 감미옥 뒷편이다.
오오 집 하나 통째로 서점이 땋!


차 마시면서 구석에 박혀서 뭐 하기 좋겠다.


+

아래부터는 책구경


황정은작가 책이 모아져 있어서 내적 비명 :-D


올해 8월 첫주에는 정동진 영화제를 가는 걸로.


+


내가 산 책.
<일간 이슬아 수필집>이랑
<읽을 것들은 이토록 쌓여가고>다.
이렇게 읽을 책이 또 쌓이고..


저자 싸인이 있다 :-D
읽은 책 기록 노트 <실용적이면서 아름다울 것>도
같이 받았다.


안은 요렇게.


빠닥빠닥한 책 카드도 판다.
눈이 멈춘 곳의 페이지랑 문장을 적을 수 있다.

작은 흰 봉투도 세트로 안에 있어서
고전 도서관 책대출 카드처럼도 쓸 수 있다.
1세트 1800원.


+
그리고, CAST.
영화잡지 CAST는 입고 안되었다고
책방지기님 개인 책을 보라고 잠시 빌려주셨다.
4호의 주제는 식탁이다.

무주산골영화제에서 샘들이랑 봤던
<소공녀>에 대한 글 중에서 한 부분이다.

좋아하는 담배를 피우고 위스키를 사마시기 위해서
주거에 드는 비용을 포기하고
캐리어 하나에 짐을 꾸려 떠돌아 다니면서 사는 미소를 보고
지인들은 ‘여전하다, 용기있다’고 한다.
(언제까지 계속 그렇게 살 수 있을 것 같아, 가 생략된)

그 말들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곳에 서서
자신들이 지나왔다고 믿는 시기에 머물러 있는
‘여전한 존재’를 향한 인사치레에 가까운” 말이라는 것.

“미학자 양효실의 말을 빌리자면
용기는 가진 게 없는 사람들의 생존법,
즉 더 잃을 게 없기에
어디든 가는 사람들의 긍정법”인 거라고.

이 부분에서 뭉클했다.


미소와 다를 것 없이 나도 홈리스고,
미소의 담배와 위스키처럼
일해서 번 돈으로
읽고 싶은 책을 사고, 배우고 걷고 읽는데 시간을 다 쓴다.
이 삶의 방식도 이 사회에서는 판타지같다.
이미 다 잃어서;; 뭐 더 잃을 것도 없어 정말 어디든 간다.

지금 생존법에 이름이 있다면, 용기겠구나.
매 순간 살아있고 싶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모습이 가족인가  (0) 2019.01.13
춘천 책방마실 탐방  (0) 2019.01.13
도보도보 노선생, 하루 걷는 거리  (0) 2019.01.13
코프리 첫 책  (0) 2019.01.11
수영, 중급반 에이스라니  (0) 2019.01.11
스타, 예술 심시티  (0) 2019.01.10

아이폰 건강 앱으로
하루에 얼만큼 걷고 있나 확인해봤다.
아이폰 4년째 쓰는데 이런 게 있는 줄
방금 트위터에서 보고 알았다;;

​2017년 하루 평균 4.3km


2018년 하루 평균 4.7km.

여름엔 너무 더워서 밖에 잘 안 나가고
집에서 에어컨 틀고 있던 게
그래프에서 딱 보인다 ㅋ

10월에 인천에 출근해서도
송도 구석구석 탐색하면서 잘 걸었다.

​날씨가 너무너무 좋아서
신나게 걸어다닌 6월의 어느 주는
하루 평균 14km.
요때가 최고다.

요새도 주중엔 하루에 6-8km 정도 걷는다.
수영장 갈 때 춥고 늦어서 버스타면
돌아오는 길만 걸어서 4km로 줄어든다.
토요일 일요일에는 춘천에 왔다가느라
지하철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고 많이 못 걷는다.

걷는 거 좋아한다고
붕붕샘이 도보도보 노선생이라고 애칭을 붙여줬다.
이 애칭 아주 마음에 든다 ㅋ


2019년에도
자박자박 즐겁게 잘 걸어보자 홧팅 :-D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모습이 가족인가  (0) 2019.01.13
춘천 책방마실 탐방  (0) 2019.01.13
도보도보 노선생, 하루 걷는 거리  (0) 2019.01.13
코프리 첫 책  (0) 2019.01.11
수영, 중급반 에이스라니  (0) 2019.01.11
스타, 예술 심시티  (0) 2019.01.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