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의 경쟁률을 뚫고
마음산책 북클럽이 되었다.
세상에, 500명이나 신청했던 것이다.

지금부터 정확히 45시간 30분 후 첫모임이다.
김금희 작가님 작품 얘기 줏어들으러 간다 :-D


+

북클럽 회원 된 기념으로
그동안 한마디 일기에 마음산책 언급한 것 중 몇 개 가져옴.

이렇게 하나씩 하나씩
샘들이랑 오손도손 함께한 사소한 이야기가
시간이 지나고
여차하면 방금 전 일처럼 새로 길어올리는
소중한 시간 표지점이 되었다.

이거 말고도 이야기가 많았는데 하도 잘 잊어서
기록 언저리나 간신히 더듬는다.


————

2019.1.5

작년에 벗들이랑 마음산책 북클럽에 나란히 신청하고 나란히 다 떨어졌다. 느슨하게 일년 기다리면서 활동이랑 새책 소식 듣는 것도 좋고, 뭐 했다던데 좋았겠다 벗들이랑 얘기하는 것도 좋고, 도서전 부스도 들르고, 그러다보니 그냥 함께 같은 것을 좋아하는 자체로 즐겁다. 올해도 신청 :-D

+

2018.10.10

와우북 마음산책 부스.
잘 지내셨죠, 별 일 없으셨죠, 안부인사가 정겹다. 매년 같은 계절 같은 곳에서 아는 얼굴을 다시 만나면 이렇게 반갑고 마음이 놓이는구나. 잠시 마주치고, 오래 웃는다. 내년 와우북에서 또 만나요 :-D



+

2018.6.23

국제도서전 마음산책 부스가 그렇게 예쁘다던데 올해는 아쉽지만 소식만 전해듣고 무주산골영화제 간다. 영화덕후 벗 덕분에 멀고 낯선 곳에 같이 가보는 것만 해도 설레는데, 보고 싶었는데 놓친 영화가 줄줄, 앉아서 대략 허기 때우고 죙일 안 일어나는 폐인놀이도 할 거라, 몹시 설레고 있다 :-D

+

2017.11.21

숨샘이 부천 북페스티벌 마음산책 부스 문학자판기에서 뽑아다준 문구. “우리는 즐거움을 위해 책을 읽어야 해요” :-D 좋아하는 책을 찾아 읽고 있는 요즘 무척 즐거워서, 이 말에 힘이 난다. 하지만 보르헤스 작품은 번번이 좌절 oTL 언제 다시 도전할테다.

고마워요 마음산책! 간직할게요!




+

2017.9.30

추석이벤트 보고 내 마음산책 책의 99p들을 뒤져봤다. 붕붕샘이 사준 줌파 라히리 <저지대> 99p가 젤 맘에 든다. 그가 그녀에게 책방에서 책을 사주고, 그녀는 읽고, 같이 책얘기 나누는 장면. 나같네! :-D 그 얘기 쓰고싶어 처음부터 읽기 시작.

+

2017.9.25

와우북 마음산책 부스에서 <축복받은 집>,<그저 좋은 사람>을 질렀다. 붕붕샘이 더 지르려는 날 달래고, 현장을 빠져나와, “줌파 라히리 다른 책들 읽으면서 이거 빼놓으면 읽었다 할 수 없지. 서운하지.선물요!” 하면서 <저지대>를 짠 건네줬다 :-D



줌파 라히리 <그저 좋은 사람>중에 붕붕샘이 아주 좋아하는 단편이 하나 있다고, 다 읽고 그게 뭔지 맞춰보기로 했다 :-D 우정의 오작교가 되어준 마음산책, 고마워요 :-D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쁜 거 만들었다  (0) 2019.02.12
복슬복슬펌, 출근날 반응  (0) 2019.02.12
마음산책 북클럽  (0) 2019.02.11
복슬복슬, 손으로 기억하기  (0) 2019.02.11
동료샘들이랑 달렸는데  (0) 2019.01.31
회식마치고 왔다  (0) 2019.01.25

정세랑 작가님 소설 <이만큼 가까이>에서
여주 남주가 ‘개는 손으로 기억한다’고 이야기하는 부분을 읽고는
키우던 멍멍이의 털 감촉을 기억하는 손이 내 손인 것처럼
복슬복슬한 느낌이 그리워져버렸다.

이 부분 떠올리면 지금도 먹먹하다.
좋아하는 사람이랑
여느날 같던 날에 나눈 사소한 이야기.
그 순간을 다 기억하고 있는데
이제는 기억을 재생하는 것으로만
그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내가 잊으면
그 순간의 그와, 우리와, 우리의 이야기가
있지도 않았던 것처럼 사라져 버리는.

그런 순간이다.


내 머리라도 파마해서 만져야겠다고 맘먹었다.


+

이번 설에 속초행.

“엄마 나 파마 할까?
웨이브 이런거 말고 그냥 엄마처럼
머리 처음부터 끝까지 곱슬곱슬하게.”

“그래! 너도 인제 빠마 좀 하고 다녀라.
얼마나 이뻐! 지금 가자!”


이야기를 꺼내자마자
엄마의 단골미용실 의자로 순간이동 :-D

“빠글빠글 볶아주세요.”

빠글빠글 볶다니, 엄마의 표현에 감탄했다.
이보다 정확할 수 없다! 마치 통역!
구체적이고 명확하고 간결한 전문용어로
딸의 요구사항을 원장님한테 완벽하게 전해줬다.


+

아주 앞머리까지 하나도 안 빼놓고
빠글빠글 롯트를 감았다.
두근두근.

중간중간 풀러 상태를 체크했는데
자꾸 도로 감아놓으셔서 어... 했다.
결국 세 시간 후에나 풀 수 있었다.

머리를 감자마자
복슬복슬과는 엄청난 거리가 있어 보였다.

어쩌나.


+

파마기 1도 없는 생머리라서 너무 튼튼했나부다,
생머리에 처음 하는 롯트로는 굵었을까 더 얇은 걸로 할 걸,
대략 원인을 분석했다.


어쩌나.


모양이 어떻게 나왔든 신난 건 충분했다.
파마를 시도한 것 자체가 설렜고
엄마 단골미용실에 엄마랑 처음 같이 온 것도 좋았다.

뭘 어떻게 더 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다.
너무 졸아서 목부터 등까지 뻐근하고
날 밝을 때 와서 밤이 되었고 지치고 배고팠다 ㅠ

우리 다 같이 세시간 애썼지,
이만하면 됐다, 하고 나왔다.


+

결과, 두둥 :-D
복슬복슬펌 갓 일주일 차.
(하기 전이랑 별 차이 없;;;)



요 아래 사진은 붕붕샘이 춘천 책방마실에서 찍어줌.
고마와요 :-D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슬복슬펌, 출근날 반응  (0) 2019.02.12
마음산책 북클럽  (0) 2019.02.11
복슬복슬, 손으로 기억하기  (0) 2019.02.11
동료샘들이랑 달렸는데  (0) 2019.01.31
회식마치고 왔다  (0) 2019.01.25
어제의 내가 가꿔온 일상 덕분  (0) 2019.01.20


“네가 원하는 대로 살게 해줄게. 그러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거야.”
그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

<옥상에서 만나요> 웨딩드레스 44, 정세랑, 11p.




+

원하는 대로 살게 해줄게.
이 말이 참 좋다.

청혼을 위한 이벤트가 아니라,
정말 그렇게 할 거라는 걸
알고 있고 믿을 수밖에 없는 사람에게 이 말을 들으면
없던 마음도 생기고 흔들흔들할 것 같다.


친구들이랑 살면 가능할 듯.
함께 해온, 함께 있는,
앞으로 계속 함께 있고 싶은 벗에게 줄 수 있는 사랑의 모습을
이렇게 책에서 배운다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