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에 세 번하는 전체 장서점검 한 날.
집에 들어오자마자
입은 옷 고대로 쓰러져서 정신을 잃었다.

일어나니 온 몸이 녹신녹신 +_+
2만 3천권을 셋이서 나눠서 온 서가를 샅샅이 스캔했다.
몸을 많이 썼다.

좀 뒹굴뒹굴 쉴 만한데
밥먹으면서부터 설렌다.
‘밥도 먹었고, 이제 산책 갈까? (두근두근)’



내가 좋아하는 산책을 같이 즐겁게 하러
내가 나를 데리고 연애하는 기분으로
딱지 뒤집듯 피곤함을 뒤집어 뒤집어
산책 간다 :-D
난 넘길 줄 알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료는 출근할 힘  (0) 2018.08.16
요즘 글 안 쓰냐  (0) 2018.08.16
딱지처럼 넘길 줄 알지  (2) 2018.06.18
춘천은 산책길 천국  (1) 2018.06.18
오늘 산책  (2) 2018.05.24
내 집이 파라다이스  (0) 2018.05.23
  1. 만두 2018.07.29 11:45 신고

    멋지당 난 넘길줄알지! 힛

    • 솜사탕 연필 2018.07.29 12:10 신고

      제가 좋아하는 아이돌 노래 가사를 막 갖다썼어요 ㅋ 호떡도 아니고 딱지가 너무 웃겨서요 ㅋㅋㅋ 원래 가사는 “내 맘을 딱지처럼 그냥 뒤집어 날 넘길 줄 알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