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합격 연락받고,
추석 지나고 바로 다음 주부터
새 일터에 출근한다.

춘천에서 인천,
지하철 동쪽 끝에서 서쪽 끝으로 워프 ㅋ

집도 못 구하고 짐도 못 쌌는데 하하 (망연자실)
지하철역부터 2km 출퇴근길을 달릴
전동킥보드를 검색하고 있다.

뭐 어떻게든 되겠지!
뭐 어떻게든 될 거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여기서 잘  (0) 2018.09.28
인수인계 진행중  (0) 2018.09.27
워프 대기중  (0) 2018.09.23
기웃기웃  (0) 2018.09.18
전환점  (0) 2018.09.13
그리운 춘천  (0) 2018.09.07

+ Recent posts